쉰들러리스트

쉰들러리스트

쉰들러리스트는 1993년에 개봉한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역사 드라마 영화로,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나치 독일의 유대인 학살(홀로코스트)을 배경으로 합니다. 영화는 오스카 쉰들러라는 독일 사업가가 유대인들을 구하기 위해 노력한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영화는 토마스 크레일리의 소설 “쉰들러의 방주”를 원작으로 하고 있습니다.

 

줄거리

오스카 쉰들러의 등장: 오스카 쉰들러(리암 니슨 분)는 나치당의 일원이자 성공한 사업가로, 폴란드 크라쿠프에 왔을 때 유대인들이 겪는 고통을 목격하게 됩니다. 그는 처음에는 전쟁을 이용해 돈을 벌려는 목적으로 유대인 노동자들을 고용합니다.

유대인 구출 계획: 쉰들러는 자신의 공장에서 일하는 유대인들을 구하기 위해 점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입니다. 그의 회계사인 이츠하크 스턴(벤 킹슬리 분)과 협력하여, 유대인 노동자들을 나치의 박해에서 보호하는 방법을 찾기 시작합니다.

쉰들러 리스트: 쉰들러는 결국 나치 고위층을 매수하여, 약 1,200명의 유대인 노동자들의 이름을 담은 “쉰들러 리스트”를 작성합니다. 이 리스트에 있는 사람들은 쉰들러의 공장에서 일하게 되어 강제 수용소로 보내지지 않게 됩니다.

전쟁의 끝과 쉰들러의 몰락: 전쟁이 끝날 무렵, 쉰들러는 나치당의 일원으로서 전쟁 범죄자로 수배될 것을 두려워하여 도망칩니다. 그는 유대인들에게 작별을 고하며, 자신이 더 많은 사람들을 구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립니다.

유대인들의 감사: 쉰들러가 떠난 후, 그의 공장에서 일했던 유대인들은 그를 영웅으로 기리며 그가 남긴 업적을 기념합니다.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서는 실제로 쉰들러가 구한 유대인들과 그들의 후손들이 그의 무덤을 방문하여 존경을 표하는 모습이 나옵니다.

 

주요 등장인물

오스카 쉰들러 (리암 니슨): 주인공으로, 나치당의 일원이자 사업가로서, 유대인들을 구하기 위해 자신의 재산과 생명을 걸고 노력합니다.
이츠하크 스턴 (벤 킹슬리): 쉰들러의 회계사로, 유대인 구출 계획을 함께 실행하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아몬 괴트 (랄프 파인즈): 플라슈프 강제 수용소의 잔혹한 나치 장교로, 쉰들러의 주요 대립 인물입니다.

영화의 의미

“쉰들러 리스트”는 인간의 잔혹함과 동시에, 한 개인의 용기와 인도주의적 행동이 얼마나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지를 보여줍니다. 스필버그 감독은 흑백 화면과 사실적인 묘사를 통해 홀로코스트의 끔찍함을 생생하게 전달하며, 관객들에게 깊은 감동을 줍니다.

영화는 제6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색상 등 7개 부문을 수상하며 그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았습니다. “쉰들러 리스트”는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한 강렬한 이야기와 뛰어난 연기로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었고, 홀로코스트의 참상을 기억하게 하는 중요한 작품으로 남아 있습니다.

 

결말

쉰들러 리스트의 결말은 감동적이고 여운을 남깁니다. 주요 결말 장면을 요약해 드리겠습니다.

전쟁의 종식: 제2차 세계 대전이 끝나고 독일이 항복하면서, 쉰들러는 그의 공장에서 일하는 유대인들에게 자유가 찾아왔음을 알립니다. 그는 나치당의 일원이었기 때문에 전쟁 범죄자로 수배될 것을 두려워하며 떠나야 합니다.

쉰들러의 이별: 쉰들러는 공장에서 일했던 유대인들에게 작별을 고합니다. 유대인들은 그에게 금반지와 편지를 선물로 주며, 그가 구해준 것에 대한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합니다. 반지에는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것은 전 인류를 구하는 것이다”라는 탈무드의 구절이 새겨져 있습니다.

쉰들러의 죄책감: 쉰들러는 자신이 더 많은 사람들을 구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눈물을 흘립니다. 그는 자신의 재산이 더 있었다면, 더 많은 유대인들을 구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자책합니다. 유대인들은 그를 위로하며, 그가 이미 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구했다는 사실을 상기시킵니다.

유대인들의 자유: 쉰들러가 떠난 후, 그의 공장에서 일했던 유대인들은 자유를 얻고 공장을 떠납니다. 그들은 주변 마을로 가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려 합니다. 이들은 쉰들러가 구한 1,200명의 유대인들로, 그들의 후손들까지 포함하면 수천 명에 이릅니다.

현실과의 연결: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서는 실제로 쉰들러가 구한 유대인들과 그들의 후손들이 등장합니다. 그들은 이스라엘 예루살렘에 있는 오스카 쉰들러의 무덤을 방문하여 존경과 감사를 표합니다. 이 장면은 흑백 영화에서 컬러로 전환되며, 실제 인물들이 쉰들러의 무덤에 돌을 올리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이는 유대인들이 고인을 기리는 전통적인 방식입니다.

 

결말의 의미

“쉰들러 리스트”의 결말은 인간의 용기와 희생, 그리고 인류애의 중요성을 강조합니다. 오스카 쉰들러는 자신의 재산과 생명을 걸고 1,200명의 유대인들을 구해냈습니다. 그의 이야기는 한 개인의 행동이 얼마나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지를 보여주며, 관객들에게 깊은 감동을 줍니다.

영화는 전쟁의 참혹함 속에서도 인간애와 희망이 존재할 수 있음을 강조하며, 쉰들러의 업적을 기리며 그가 남긴 유산을 기념합니다. “쉰들러 리스트”는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한 강렬한 이야기와 뛰어난 연기로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었고, 홀로코스트의 참상을 기억하게 하는 중요한 작품으로 남아 있습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